상단배너1 상단배너2 검색창위배너 검색창아래이벤트배너 좌측고객센터배너 qna게시판 링크 메인공지사항아래배너1 메인공지사항아래배너2 1위 2위 3위 4위 5위
확대

송순단 - 무가

상품 옵션
소비자가격
23,000원
적립금
178원
판매가격
17,800
제작사
Sail Music
원산지
라이센스
모델명
SPCD0067
출시일
2020-11-06
바코드
8809064223842
아티스트
송순단
미디어
1CD
      총 상품 금액 0
      주문하기장바구니 담기찜하기리스트

      hanteo

      ha! nteo_1 hanteo_2

      상품상세정보

      01 안당

      02 손님굿

      03 만조상해원경

      04 희설

      05 종천




      아름다운 동행(同行), 아정한 남도선율에 담아 낸 송순단의 삶 
      몸으로 체화되고 맘으로 발원된 몸짓과 소리들이 소박한 타악기들에 얹혀 시공을 가른다. 땅의 조건과 하늘의 이치를 목으로 풀어낸 소리를 정가라 했지만, 오로지 장구 하나 혹은 징 하나로 풀어내는 이 소리야말로 천지를 왕래하는 아정한 소리임에 틀림없다. 송순단의 굿소리가 수리성이나 천구성을 넘어 귀성(鬼聲) 곧 신에 이르는 소리라 얘기하는 것은 그녀의 영육에 베어든 삶의 서사를 두고 나온 말이다. 
      송순단의 소리는 진도 지산면지역 무당이었던 친정어머니 여금순으로 거슬러 오르며 나주출신 외할아버지로 거듭해 올라간다. 열다섯에 시작한 식모살이를 시작으로, 어머니, 오빠, 동생, 아이 등 연이은 가족들의 죽음으로부터 그녀가 상속받은 것은 지상의 어떤 묘사로도 표현할 수 없는 것이었다. 외눈봉사 아버지와 가난한 집, 이 땅에 대대로 전승되어 온 심청의 현현이라고나 할까. 절절한 가족사를 넘어 지역의 역사에 깃든 그녀의 서사가 대하를 이룬다. 죽음을 딛고 일어나 오보살의 법제를 받고, 진도씻김굿 이완순의 율격을 받았다. 남도씻김굿의 대표 연행자로 현장을 누비며 남도 전통의 소리 법제와 부채를 또한 한 몸에 받았다. 운명이었을까. 이제 비로소 작은 음악 하나를 기록한다. 장구 하나 허리에 대고 온갖 역신들을 마주하는 담대함의 소리다. 징 하나 엷게 울려 지상의 혼령들을 일깨우는 소리다. 가곡과도 같고 남도전통의 흥그래와도 같은 선율이 고이 잠든 영성을 일깨운다. 차원을 넘어서는 공명의 소리요 죽은 자와 산자들이 더불어 가는 동행의 소리다. 웅장한 오케스트라보다 더 깊은 귀성으로 백만군사 이끄는 북소리보다 더 넓은 몸짓으로 맞서는 담대함의 소리다. 이제 외동딸 송가인이 국민가수로 등극해 이 땅 힘들고 어려운 사람들과 동행하고 있다. 어머니 송순단의 소릿길, 그 소리가 발원한 궁극의 장치 아닐까? 지극한 가슴 열고 어깨 겯고 가는 송순단의 소릿길, 이 소리 닿는 심연의 저 끝에, 우리 모두에게 이를 축복 있으리니.
      이윤선 (문화재청 문화재전문위원)

      1, 안당
      안당굿은 조상이나 성주 등 가신에게 굿의 시작을 아뢰는 신고식이다. 큰방이나 대청마루에서 연행한다. 굿하는 날이 조왕(부엌의 신)과 관련 있는 날이면, 조왕반이라는 굿으로 시작하기도 한다. 징을 가볍게 두드리며 굿하는 장소와 의뢰자의 정보 등을 노래한다. 신들과의 교감을 상상하며 눈을 지그시 감으면 송순단 특유의 아정(雅正)한 성음들이 지상과 천상의 심연에 기우는 풍경을 접할 수 있다.

      2. 손님굿
      진도지역에서는 손굿이라고도 하고 마실이굿이라고도 한다. 천연두와 홍역 등 마치 손님처럼 임하는 질병들을 퇴치하는 굿이다. 손님으로 대별된 신격들을 받아들이고 모시고 보내드리는 절차로 구성되어 있다. 송순단의 손님굿은 스승이기도 했던 고 이완순의 법제를 상속 받은 것이다. 스승 특유의 탁성과 송순단의 성음이 교합되어 절묘한 복선율이 탄생되었다. 장고 하나 들고 오로지 선율에 의지해 역신들을 맞이하는 자태가 장엄하다.

      3. 만조상해원경
      본 이름은 옥추경(玉樞經) 또는 옥추보경이다. 독경할 때 읽는 경문 중에서 으뜸으로 친다. 1831년 묘향산 보현사에서 간행한 것이 가장 오래된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이외 출간본들이 몇 권 있고 그 뿌리는 중국 도교까지 이어진다. 영화 ‘사도’의 OST로 인용된 후 사람들의 관심이 많아졌다. 근자의 진도씻김굿에서는 연행되지 않은 장르이지만 송순단의 굿에서는 인용된다. 무경 연행은 친정어머니 여금순의 굿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뭇 사람들은 만조상해원경
      자체의 의미를 높게 치지만 송순단의 경우, 영육으로 체화되고 발원된 장단과 선율의 의미가 더 크다.

      4. 희설
      불교 색채를 가장 강하게 담은 무가다. 선율의 행로에 빼곡한 것들은 웅장한 천상의 계곡을 처연하게 걸어가는 한 영혼의 그림자임이 틀림없다. 안당굿처럼 당골 홀로 징을 가볍게 두드리며 연행하기에 그 심연을 가늠하기조차 어렵다. 진도지역에서는 당골에 따라 회심곡을 부르거나 저승육갑을 푸는 노래를 하는데, 송순단의 희설은 전자의 이완순법제를 이은 것이다. 극락에 이르는 동안 거쳐야 하는 여러 가지 관문을 따라가다 보면 비로소 삶과 죽음을 관조하는 스스로를 발견하게 된다.

      5. 종천
      종천맥이 혹은 중천이라고도 한다. 문밖으로 나가사자맥이, 대신맥이 무가를 부르며 망자의 옷가지 등을 태운다. 타오르는 연기는 지상에서 천상에 이르고, 불꽃을 타고 오르는 징소리와 무가의 선율은극락이며 천당일 안식의 공간에 가 닿는다. 배송하는 것이 어디 한 사람의 영혼뿐이겠는가. 이승과 저승을 오로지 선율 하나로 횡단하는 송순단의 동행이 오히려 아름다울 따름이다

      단아하고 절제된 춤사위와 아름다운 소리를 담은 음악, 사설 등 민속학적 가치와 예술성을 담아낸 우리의 문화유산,
      망자를 위해 행해지는 진도씻김굿 중요무형문화재 송순단!!

      송순단은 1959년 진도군 지산면 고길리에서 태어났다. 무당이었던 어머니 여금순의 피를 이어받아 신기가 있었으며, 무당 되기가 꺼려져 힘들게 신을 견디고 살다가31살 되던 해에 내림굿을 받았다. 기왕 무당이 되었으니 제대로 굿을 배워야겠다는 생각이1992년 진도씻김굿 보존회에 들어갔다. 세습무가출신이지만 신기가 있던 고(故)이완순에게 굿을 배웠고, 그 기량을 인정받아 사제로서 입지를 굳히며2001년에 진도씻김굿 전수교육조교로 지정되었다.
      이후 국립국악원, 국립무형유산원, 국립남도국악원의 무대를 비롯한 진도씻김굿 공개발표회, 서울 아리랑 페스티벌, 세월호 추모 공연 등에서 씻김굿을 연행하고 있다. 또한 지역 간 문화교류, 일본 등 해외 초청 공연을 통해 진도민속예술의 우수성을 만방에 알리며 진도씻김굿의 맥을 이어가고 있다. 송순단은 진도의 씻김굿을 실제 이끌어가는 장본인으로, 진도에 살면서 실제 굿을 하고 있는 유일한 당골이기도 하다. 또한 그간 공연을 위해 양식화 되어왔던 진도씻김굿의 원형을 복원하여 행하며 씻김굿의 정수를 선보이고 있다. 특히 송순단은 절제되면서도 단아한 춤사위와 애절하면서도 아름다운 소리로 굿을 끌어가는 능력이 탁월해 이 시대 최고의 씻김굿 무녀로 인정받고 있다

      상품구매후기

      review 작성 폼
      review board
      이 름 :
      평점 :      
      내 용 :
      후기쓰기
      review 리스트
      이름
      내용
      평점
      날짜
      전체보기

      상품qna

      QnA 리스트
      등록된 문의가 없습니다.
      전체보기 상품문의

      상품qna


      비밀번호 확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