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배너1 상단배너2 검색창위배너 검색창아래이벤트배너 좌측고객센터배너 qna게시판 링크 메인공지사항아래배너1 메인공지사항아래배너2 1위 2위 3위 4위 5위
확대

임지훈 - 열번째

상품 옵션
소비자가격
17,500원
적립금
129원
판매가격
12,900
제작사
Windmill Ent
원산지
라이센스
모델명
WMED0833
출시일
2018-04-11
바코드
8809516264720
아티스트
임지훈
미디어
1CD
      총 상품 금액 0
      주문하기장바구니 담기찜하기리스트

      hanteo

      ha! nteo_1 hanteo_2

      상품상세정보

      01 고마워

      02 거짓말처럼

      03 마법의 시간

      04 너의 모습

      05 크림 같은 파도 [Feat.임현식]

      06 말을 못했어

      07 어제까지

      08 나의 하루 속에 그대가 있어요




      기억을 부르는 목소리. 임지훈 [열 번째 앨범]
      대한민국 포크의 전설 임지훈이 8년 만에 [열 번째 앨범]으로 대중들에게 돌아왔다.
      80년대 '사랑의 썰물’을 시작으로 혜화동 대학로 소극장 문화의 선두주자이자 슬픔을 자극하는 그의 애절한 목소리는 당대 특급이었다.
      그 특유의 허스키 보이스를 이번 10번째 앨범에서도 만날 수 있다.
      새로 발표한 음악의 성숙함과 깊이는 진한 커피와 같고, 이별 또한 부드럽게 어루만지는 원숙한 가사는 가슴을 찌른다.
      다양한 세대가 함께 공유할 수 있는 앨범이라는 의미도 가진다. 
      긴 각고 끝에 탄생한 그의 정규 앨범에 박수를 보낸다.


      안녕하세요. 
      [열 번째 앨범]으로 찾아온 임지훈입니다.
      Q1. 8년 만의 컴백. 기분이 어떠신가요? 
      꿈같았던 첫 앨범을 부여안고 잠 못 이루던 때가 엊그제 같은데 30년이란 세월이 훌쩍 넘었네요. 시대는 변해가고, 자리는 작아지고 주저하다가, 문득 끄적인 곡들이 모여 여러분들 앞에 선보이게 되었습니다.
      무척 뵙고 싶었습니다.

      Q2. 전체적인 앨범 설명 좀 부탁드릴게요.
      [열 번째 앨범] 을 채운 9곡은 각기 장르가 다름에도 전체적으로 어우러지고 튀지 않는 부드러움이 있습니다.
      다양한 세대에 어우러지는 원숙한 음악을 만들고 싶어 다채로운 스타일의 편곡에 힘을 쏟았고, 부모 세대와 밀레니얼 세대가 함께 공유할 수 있는 앨범으로서 의미를 갖길 바라봅니다.

      Q3. 앨범 자켓의 모티브는 어디서 가져왔나요? 
      사실 처음 생각한 앨범 타이틀은 [바람, 그리고] 이었습니다.
      오랜만에 앨범을 준비하며 지난 시간들을 뒤돌아보고, 세월의 흐름을 표현하고 싶었죠. 디자인에 참여한 큰 아들과 수많은 의논 끝에 처음과 마지막 장을 저의 회상으로 채웠습니다. 

      Q4. 5번째 트랙 [크림같은 파도]에는 BTOB의 임현식 군이 함께 했는데요, 둘째 아들과 함께 하는 녹음은 어땠나요?
      부자간에 이런 특별한 시간이 주어짐에 감사했습니다. 현식이를 통해 마치 젊은 시절의 나를 만난 듯했습니다. 아들이 많이 바빠 긴 시간 함께하진 못했지만, 후에 기회가 된다면 다른 작업도 함께 해보고 싶네요.
      *사실 현식이의 허밍이 들어간 곡이 한 곡 더 있습니다만, 찾아보는 재미도 있을 거 같네요.

      Q5. 두 아들이 어떻게 이번 앨범에 참여 했는지 소개 좀 해주세요 
      두 아들 모두 음악을 좋아하고 끼가 많아요.
      2004년 둘 다 어렸을 때, 제 메모리즈 앨범 ‘나의 동산’ 이란 노래에 친구들과 함께 코러스를 넣었던 기억이 납니다. 그때 신기해 하며 너무 행복해하는 모습을 보았죠. 그러던 아이들이 어느새 자라 큰 애 윤식이는 일본에서 만화를 전공했고, 작은 애 현식이는 음악의 길로 들어서 비투비 멤버로 활동하고 있지요.
      현식이는 노래와 코러스를, 형 윤식이는 자켓 디자인과 커버를 만들어 주었으니
      저에게 정말 꿈같은 현실을 만들어 준 거랍니다.
      아들들과 함께 만들어 낸 앨범이라 더욱 고맙고 소중한 앨범입니다.

      Q6. 마지막으로 팬 분들에게 인사 부탁드릴게요.
      노을 지는 거리, 퇴근길의 버스, 별이 드는 창가.. 어디에서든 좋습니다. 
      저의 작은 노래가 여러분의 가슴 안에 함께 하기를 소망합니다.
      많은 사랑 부탁드립니다.

      상품구매후기

      review 작성 폼
      review board
      이 름 :
      평점 :      
      내 용 :
      후기쓰기
      review 리스트
      이름
      내용
      평점
      날짜
      전체보기

      상품qna

      QnA 리스트
      등록된 문의가 없습니다.
      전체보기 상품문의

      상품qna


      비밀번호 확인 닫기